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Image by Claudia Peters from Pixabay 

 

Snail farm helps people with dementia

https://www.australianageingagenda.com.au/clinical/dementia/snail-farm-helps-people-with-dementia/

Snail farming is providing a unique new way for carers to interact with people with dementia.

Careship Coorong, located in south eastern South Australia, is a social care farm for people living with dementia and other social care needs. As the name suggests, the concept is based on the therapeutic use of a working farm for social support.

Participants become part of the farm team and help with jobs and activities including feeding animals, harvesting, planting, watering and  checking fences.

Chairperson and farm operator Claudia Ait-Touati says working on the farm gives life new meaning for people with dementia.

Claudia Ait-Touati

“It gives a different meaning to their role. We find it shifts the person from being a patient or client or a care recipient to a worker on a farm,” she told Community Care Review.

Careship Coorong has received funding from Australia Post for the Silver Trails snail farm pilot project for people with dementia to work on the farm.

The program is for people with dementia, but carers are also welcome and enjoy their time on the farm as much as their clients, Ms Ait-Touati says.

“Feedback that we’ve had from support workers has been very positive,” she said.

“What we’re trying to encourage is that the farm is a workplace. Participants are not clients but they are workers, so we try to use the language as much as we can as they have in the workplace.

“So we have knock off time and that kind of stuff and that helps participants very much to feel like they’re actually working and they’re contributing to the community.”

Always work for everyone

The day is spent working in the farm or garden. Lunches are provided by local school kids, who come to the farm to prepare the lunches and stick around to play games and quizzes with the participants.

Any farm job that needs to be done can be done by participants, except for mowing and tasks involving chemicals.

“It gives interesting activity for farm participants because the work is fairly simple. It’s just a couple of steps but it’s quite labour intensive,” Ms Ait-Touati says.

“There’s a lot of different steps that need to be done to keep the snails happy so there’s always work for everyone but not a lot of machinery, so the perfect farm activity for people.”

Working on the farm provides participants with the ‘social connection’ they may have lost after being diagnosed with dementia.

Several participants who struggled with their daily life said they found it calming to listen to the snails, Ms Ait-Touati said.

“I didn’t realise you could actually listen to the snails, but we sat down one morning and it was quite interesting to hear them munching, so it was interesting to hear that they love doing that.”

The Silver Trails program is an extension of a program the social care farm currently runs for people with intellectual disabilities, which has had great benefits for socialisation and improving behavior problems.

The program had two young people attending the program. They were struggling in school and were about to drop out.

“They came to the farm for a year and that changed their pathway a little bit. They stayed at school after that, and both of them finished school,” Ms Ait-Touati said.

She hopes to eventually receive more funding for the farm to pay staff and have a more secure continuation of the program. At the moment, all staff are volunteers.

“We just hope that if we can get funding to pay someone to run the farm full time it makes it a lot easier for them to come when it suits them, rather than us opening half a day here and there,” Ms Ait-Touati said.

달팽이 농장은 치매 환자를 돕는다.

달팽이 농장은 간병인들이 치매 환자와 소통할 수 있는 독특한 새로운 방법을 제공하고 있다.

남호주 남부에 위치한 케어십 쿠롱은 치매와 다른 사회적 관리 요구를 가진 사람들을 위한 치유농장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개념은 사회적 지원을 위해 일하는 농장의 치료적 이용에 기초한다.

참가자들은 농장 팀의 일원이 되어 동물에게 먹이를 주고, 아채를 심고, 물을 주고, 수확을 포함한 활동을 돕는다.

회장 겸 농장 운영자인 클라우디아 아이투아티는 “농장에서 일하는 것이 치매 환자들에게 새로운 의미를 부여한다. 그들의 역할에 다른 의미를 부여합니다. 우리는 그것이 환자 나 고객 또는 간병인이 농장의 일꾼으로 바뀌는 것을 발견했습니다,”라고 말했다.

Careship Coorong은 호주 우정국으로부터 치매환자들을 위한 실버 트레일 달팽이 농장 시범사업을 위한 자금 지원을 받았다. 아이트투아티는 이 프로그램은 치매환자들을 위한 것이지만 그들의 보호자들도 농장에서의 시간을 환영하고 즐기고 있다고 말한다. 

그녀는 "지원직 근로자들로부터 받은 피드백은 매우 긍정적이었다. 우리가 권장하는 것은 치매환자들에게 농장이 직장이라는 것이다. 참가자는 의뢰인이 아니라 근로자이므로 작업장에서 가능한 한 많은 용어를 사용하려고한다”고 말했다.

항상 모든 사람을 위해 일하라

치매환자들은 농장이나 정원에서 일하면서 날을 보낸다. 점심식사를 준비하기 위해 농장에 와서 참가자들과 게임과 퀴즈를 한 지역 학생들이 제공한다. 해야 할 모든 농장 일은 참가자가 할 수 있다. 단, 경작과 화학약품 관련 업무는 제외한다.

“이 작업은 매우 간단하기 때문에 농장 참가자들에게 흥미롭다다. 몇 단계 만 거치면 노동 집약적이다,”라고 Ait-Touati는 말합니다. "달팽이를 행복하게 유지하기 위해 수행해야 할 여러 단계가 있기 때문에 항상 모든 사람을 위해 일하지만 많은 기계를 사용하지는 않으므로 사람들을위한 완벽한 농장 활동이다." 

농장에서 일하는 것은 참가자들에게 치매 진단을 받은 후 잃었던 '사회적 연결성'을 제공한다.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은 몇몇 참가자들은 달팽이 소리를 듣는 것이 진정되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고 아이트 투아티는 말했다. "나는 실제로 달팽이 소리를 들을 있다는 것을 몰랐다. 그러나 우리는 어느 날 아침 그들이 우적우적 씹는 소리를 듣는 것이 꽤 흥미로웠다.” 

실버 트레일즈 프로그램은 현재 지적장애인을 위한 사회보호단체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의 연장선으로, 사회화 및 행동문제 개선에 큰 이점이 있다. 이 브로그램에 참석했던 어린 2 명이 있었다. 학교에서 문제가 있어서서 고생하다가  자퇴하려고 했다. "그들은 1년 동안 농장을 바문했고 일했다. 그들은 그 후에도 학교에 남아 있었고, 두 사람 모두 학교를 마쳤다." 라고 아이트투아티가 말했다.

그녀는 결국 농장이 직원에게 지불하고 더 안전하게 프로그램을 계속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자금을 받기를 희망하다. 현재 모든 직원은 자원 봉사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gbiz.kr/news/view.php?idx=244
  • 기사등록 2020-04-22 11:16:3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