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치유농업: 외상적 애도(traumatic grief)를 해결하기 위해 회복 공간을 사용 - (치유농업 카테고리)
  • 기사등록 2020-04-22 11:16:21
기사수정

Photo by Tom Byrom on Unsplash


Care Farming: Using Restorative Spaces to Address Traumatic Grief

A new study explores the importance of care farming, using therapeutic spaces to treat individuals impacted by traumatic grief.

 

By Jessica Janze

March 5, 2020

 

A recent study, published in the journal Health & Place, investigates the use of care farming, the combination of therapeutic practices in agricultural spaces, as an intervention for individuals who have experienced traumatic grief. The mixed-method study, led by Joanne Cacciatore at Arizona State University, found promising signs of improvement in individuals who received therapeutic interventions at a “carefarm” following the experience of a traumatic loss.

 

“The framework draws attention to the very geography of therapeutic interventions and communities, focusing on place as active and constitutive of health, while recognizing that it is not possible to separate experiences of health and wellbeing from the places in which they are experienced,” Cacciatore and her co-authors, Richard Gorman and Kara Thieleman, writes.

“Interventions that promote health must also attend to the confluence of environmental, interpersonal, and individual influences in therapeutic landscapes where the ‘social and spatial are intimately intertwined.’”

 

 

Dr. Joanne Cacciatore at The Selah House Respite Center and Carefarm.

The loss of a loved one can create a complex set of emotional experiences that is markedly difficult for an individual to process. When this loss is under traumatic circumstances, that is, when the individual’s death is a result of homicide, suicide, or other violent means, or when the one is highly dependent on the individual, one may experience traumatic grief.

 

“Traumatic grief is a complex experiential condition, having biological, psychological, social, and cultural facets. It can incite a long-term and intense form of distress, putting individuals at risk of a variety of emotional, mental, and physical health impairments and adverse health behaviors, alongside wider impacts affecting income, employment status, and relationships,” Cacciatore, Gorman, and Thieleman explain.

Treatment for traumatic grief has become increasingly medicalized, in part due to the addition of Persistent Complex Bereavement Disorder in the fifth edition of the Diagnostic and Statistical Manual of Mental Disorders.

 

“This move has been celebrated for capturing grief-related problems unrelated to depressive or posttraumatic stress symptoms, but critiqued for introducing the risk of pathologizing normal responses to loss and advocating normative symptoms and arbitrary timelines on grief that may invalidate and silence the wide range of normal experiences related to traumatic bereavement,” the authors write.

A response to the increased medicalization of the grief process is therapeutic environments where one can receive therapeutic treatment in multiple ways. One such environment is a carefarm, defined as “the use of commercial farms and agricultural landscapes as a base for promoting mental and physical health through normal farming activity.”

 

In a recent attempt to understanding the impact of carefarms on individuals’ traumatic grief experiences, researchers recruited 22 adults in the southwest region of the United States. Most participants had experienced the death of a child (77.3%) and the remainder had experienced the death of a sibling (22.7%). Most reported that the death had been sudden and unexpected (86.4%), while others reported that it was the result of long-term illness (4.5%) or marked “other” and indicated that the death was from a terminal illness within a year of diagnosis.

 

Volunteer participants spent two separate days, a total of 10 hours, on a carefarm located in Northern Arizona. A key part of the carefarm is the animals that live there. All animals on the carefarm have been rescued and, “exist in an egalitarian model; that is, the farm aims to provide a level of autonomy to the animals, with their willingness to interact with humans, or not, being respected and foregrounded.”

 

As part of the study, each participant received 4-6 hours of traumatic grief-focused therapy while at the farm, interacted with the animals, and were free to use various restorative spaces on the farm.

 

The researchers utilized a mixed-method design with a standardized measure, the Therapeutic Grief Inventory-Self Report (TGI-SR), as well as a qualitative interview in an attempt to “understand the effects of a care farm intervention on [participants’] subjective experience of trauma and grief.”

 

When the TGI-SR was administered before the intervention, all participants’ scores suggested a high level of bereavement related stress. After participating in the two-day treatment, individuals were re-administered the TGI-SR and structured interviews were conducted.

 

Qualitatively, three themes emerged as important to the participants:

 

1. The restorative space of the carefarm.

“The ‘affective atmosphere’ of safety that participants associated with the space of the carefarm shaped how they interacted with the formal counseling. Participants felt enabled to explore their emotions and perspectives surrounding trauma and loss.”

 

2. The community aspect of the carefarm.

“Participants frequently reported that being part of a community of people affected by grief was a beneficial facet of their carefarm experience, countering the loneliness and social isolation common in bereavement.”

 

3. Connection to animals at the carefarm.

“Spending time with the animals encouraged reflection and processing, an outlet for solitude, and meaningful diversionary tasks.”

 

 

Benefits were demonstrated quantitatively as well. The researchers found a significant reduction in grief intensity on the TGI-SR following the carefarm intervention, with a mean improvement of 14 points. At posttest the mean score had fallen below the clinical cutoff, meaning that, on average, participants no longer met criteria for clinically significant grief.

 

Carefarms highlight the importance of the environment for the healing process. This study is only one example of a carefarm that provides restorative spaces and community settings for addressing traumatic grief. The authors conclude:

 

“The results from this evaluation reflect the benefits of creating specific communities and spaces for those affected by grief to find solidarity, support, and resilience. It also suggests the value that a ‘therapeutic landscapes’ approach might bring to thinking about bereavement support.”

 

****

 

Cacciatore, J., Gorman, R., & Thieleman, K. (2020). Evaluating care farming as a means to care for those in trauma and grief. Health & Place, 102281. (Link)

 

https://www.madinamerica.com/2020/03/care-farming-using-restorative-spaces-address-traumatic-grief/#comments

 

 

치유농업: 외상적 애도(traumatic grief)를 해결하기 위해 회복 공간을 사용

 

새로운 연구는 외상적 애도에 시달리는 사람들을 치료하기 위해 치료 공간을 사용하여 치유농업의 중요성을 탐구한다.

 

건강 & 장소 저널에 발표된 최근의 연구는 외상적 애도를 경험하는 개인들을 위한 개입으로서 농업 공간에서 치료적 관행을 결합한 관리 농업의 사용을 조사한다.

 

Cacciatore와 공동저자인 Richard Gorman과 Kara Thieleman에 따르면, 이 연구의 프레임워크는 그들이 장소와 건강과 웰빙의 경험을 분리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인식하면서, 건강의 능동적이고 구성적인 장소에 초점을 맞추어 치료적 개입과 공동체의 바로 그 지형에 주목한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으면 개인이 처리하기 어려운 복잡한 감정적 경험을 한다. 특히, 이 사면이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이 살인, 자살 또는 다른 폭력적 수단의 결과일 때, 개인이 외상성 애도를 경험할 수 있다.

 

"외상성 애도는 생물학적인, 심리적인, 사회적인 및 문화적인 요소를 가지고 있는 복잡한 경험적 조건이다. 애도는 시간이 흐름에 따라 다양한 심리적, 신체적인 증상들을 수반한다."라고 Cacciatore, Gorman, Thieleman은 설명한다.

 

정신적 질환 진단통계편람 제5판에 지속적 복합성 비탈 장애의 추가되면서 외상성 애도에 대한 치료는 점점 더 의학적화되고 있다.

 

"이번 조치는 우울증이나 외상 후 스트레스 증상과 무관한 애도와 관련된 문제들을 포착한 것으로 유명하지만, 손실에 대한 정상적인 반응을 병리화하고, 슬픔에 대한 규범적 증상 및 임의적인 일정을 옹호하여 부정확하고 침묵시킬 수 있는 것으로 비판되었다“고 저자들은 발표했다. 

애도과정의 의학적 증진에 대한 대응은 여러 가지 방법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치료 환경이다. 그러한 환경 중 하나는 "정상적인 농업을 통한 정신적, 육체적 건강 증진을 위한 기반으로서 상업농장과 농업경관을 이용하는 것"으로 정의되는 치유농장이다.

 

이 연구에서 치유농장이 외상성 애도를 경험하는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기 위해 미국 남서부의 22명의 성인을 모집했다. 대부분의 참가자는 아이의 사망(77.3%)을 경험했고 나머지는 형제 사망(22.7%)을 경험했다. 대부분 갑작스럽고 예상치 못한 사망(86.4%)이라고 보고했고, 장기 질환(4.5%)이나 ‘기타’로 표기돼 1년 이내에 말기 질환으로 사망했음을 알린 사람도 있었다.

연구의 참가자들은 따로 이틀 동안, 총 10시간 동안 애리조나 북부에 위치한 한 치유농장에서 지냈다. 치유농장의 중요한 부분은 그곳에 사는 동물들이다. 치유농장에 있는 모든 동물들은 구조되었고, "평등주의 모델을 사용했으며, 농장은 동물들에게 인간과의 상호작용을 기꺼이 하거나, 존중받지 않고, 전조가 되는 수준의 자율성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각 참가자는 농장에서 4-6 시간간의 외상성 애도 중심의 치료를 받았으면서, 동물들과 상호작했고 농장의 다양한 회복 공간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었다.

연구진은 "치료농장 개입이 외상 및 슬픔에 대한 [참여자의] 주관적 경험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표준화된 척도인 치료용 그리프 인벤토리-자체 보고서(TGI-SR)와 질적 인터뷰를 통해 혼합 방법 설계를 활용했다. 개입 전에 TGI-SR을 관리했을 때, 모든 참가자의 사별 스트레스 점수는 높은 수준을 제시했다. 이틀간의 치료 참여 후, 개인들을 TGI-SR에 다시 하고 구조적인 인터뷰를 실시했다.

질적으로, 세 가지 테마가 참가자들에게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 치유농장의 회복 공간

"참가자들이 치유농장의 공간과 연관되어 있는 안전의 '정신적 분위기'는 그들이 공식적인 상담과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를 형성했다. 참가자들은 자신의 감정과 트라우마와 상실을 둘러싼 시각을 탐구할 수 있는 능력을 느꼈다.”

2. 치유농장의 공동체적 측면

"참가자들은 슬픔에 시달리는 사람들의 공동체의 일부가 되는 것이 사별에서 흔히 나타나는 고독과 사회적 고립에 대항하여 그들의 치유농장 경험의 유익한 면이라고 자주 보고했다."

3. 치유농장에서 동물과의 연결

"동물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은 반성과 처리, 고독을 위한 출구, 의미 있는 기분전환 작업을 장려했다."

치유농장의 좋은 영향이 양적으로도 증명되었다. 연구원들은 치유농장의 개입에 뒤이어 TGI-SR에서 애도의 강도가 현저하게 감소하여 평균적으로 14포인트 향상되었다는 것을 발견했다. 사후 테스트에서 평균 점수가 임상 컷오프 아래로 떨어졌는데, 이는 참가자들이 평균적으로 임상적으로 의미 있는 애도에 대한 기준을 더 이상 충족하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치우농장은 치유과정을 위한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이 연구는 외상성 애도를 해소하기 위한 회복적 공간과 지역사회 환경을 제공하는 치유농장의 한 예에 불과하다.

이 논문의 저자들은 다음과 같이 결론하다:

"이번 평가 결과는 슬픔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연대, 지지, 회복력을 찾을 수 있도록 특정 공동체와 공간을 만들어 주는 이점을 반영한다. 그것은 또한 '치료적 풍경' 접근법이 사별 지원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가치를 제시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agbiz.kr/news/view.php?idx=242
  • 기사등록 2020-04-22 11:16:2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